2015년

02.24

[유해석 칼럼] 유럽의 이슬람 성장과 그 원인

英교회, 지난 30년간 5천개 문 닫고 일부는 이슬람 사원으로

■유해석 FIM 국제선교회 대표

[기독일보=유해석 FIM 국제대표] 이슬람 국가에서 발생하는 일들이 매일 매스컴의 일면에 등장하고 있다. 유럽에서 이슬람에 대한 경계심은 이슬람포비아(Islamophobi)를 넘어서 유라비아(Eurabia) 공포로 확산되고 있다. 2010년 말 유럽의 무슬림 인구는 5천3백만 명으로, 유럽 인구의 7%에 달했다. 2015년에는 14%, 2025년에는 2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유럽의 이슬람 역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부터였다. 전쟁으로 인하여 수백만 명의 남자가 죽거나 부상을 당했다. 전쟁의 폐허 위에서 유럽을 재건하기 위해 값싼 노동력의 이슬람 인구가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이민자들은 초기에 사회 최하층 근로자들이었으나, 시간이 흘러 유럽 사회에 적응함에 따라 이들 문화와 종교가 자연스럽게 유럽 문화 속에 스며들었다. 1970년에는 720만 명에서 1990년에 1,300만 명으로, 그리고 오늘날 약 5,300만 명으로 늘어났다. 독일에는 300만 명 이상의 무슬림이 독일 시민권을 가지고 살고, 100여 개의 모스크와 2,204개의 꾸란학교 및 기도처소가 있다. 프랑스에는 590만 명의 무슬림이 있는데 그 가운데는 이슬람으로 개종한 프랑스인도 15만 명에 달한다. 영국에는 공식적으로 이슬람 인구가 280만 명이다. 영국 전체인구의 4%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이 인구는 영국인 시민권을 가지고 있는 이슬람 인구이다. 시민권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과 사업이나 공부를 위해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인구를 합치면 약 450만 명의 무슬림이 영국에 살고 있다. 중동이 과거에 기독교 지역이었으나 이슬람권이 되었듯이 오늘날 유럽이 그 뒤를 따라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이슬람에 팔린 영국교회  ©FIM국제선교회

유럽에서 이슬람의 성장원인은 무엇일까? 첫째, 이민이다. 이슬람의 시작은 ‘헤즈라’라고 불리는 이민에서 시작한다. 이슬람의 창시자 무함마드는 그가 태어난 메카에서 박해를 받자 A.D 622년에 약 430㎞ 떨어진 메디나로 추종자들을 데리고 이민을 가게 된다. 따라서 A.D 622년은 이슬람의 원년이다. 이슬람의 성장은 언제나 이민에서 시작한다. 중동에서 민주화 시위가 한창일 때, 튀니지의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수많은 튀니지 젊은이가 유럽으로 넘어왔다. 이탈리아의 남부 람페두사 섬에는 하루 동안에 5천 명 이상의 튀니지 사람이 도착하기도 했다. 리비아 젊은이들도 배를 타고 이탈리아로 넘어갔다. 중동의 많은 젊은이를 유럽에서 받아주지 않는다면 다른 곳으로도 가게 된다. 다문화정책을 국가정책으로 삼고 있는 한국에도 중동의 젊은이들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한다.

둘째, 이슬람 여성들의 다산이다. 무슬림 여성들은 피임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이슬람의 창시자 무하마드의 마지막 고별설교에서 찾을 수 있다. “자녀를 많이 낳아 이슬람을 번성케 하라.” 또한 이슬람에서는 꾸란 4장 3절에 근거하여 일부다처를 허용하여 최대 4명까지 부인을 둘 수 있다. 유럽은 법적으로 일부일처제를 허용하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이슬람에 의한 일부다처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슬람 여성들은 영국에서 평균 6~7명을 낳는다. 반면에 영국인들은 1.6명을 낳는다. 무슬림 여성들은 유럽에서는 평균 3.5명을 낳으면서 인구가 늘어가고 있다.

반면에 유럽 여성들의 인구증가율은 마이너스(-) 0.25%에서 0.7%다.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 이슬람 인구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또한 이슬람 여성은 산아제한을 하지 않는다. 이러한 관습이 이슬람 인구의 증가를 가져오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다. 영국에서 태어나는 아이들의 25%가 이민자의 자녀들이고, 프랑스와 독일에서 태어나는 아이들의 25%가 무슬림 자녀들이다.

셋째, 결혼에 의한 이슬람의 증가다. 꾸란에 따르면 무슬림 여성은 반드시 무슬림 남성과 결혼을 해야 한다. 그러나 무슬림 남자의 경우에는 무슬림 여성 혹은 성서의 백성인 유대인, 기독교인과 결혼할 수 있다. 따라서 무슬림 남성들이 유럽에서 기독교인 여성과 결혼을 하게 된다. 이슬람에서 자녀는 무조건 아버지의 종교를 따르게 되어 있다. 따라서 기독교인 여성과 결혼을 한다 해도 그 자녀는 무슬림이 된다. 대부분의 기독교인 여성들도 결혼과 동시에 무슬림이 된다. 또한 꾸란은 무슬림 여성들에게 독신을 허락하지 않는다. “너희들 가운데 독신자는 결혼할지어다”(꾸란24:32)

▲영국 최초의 이슬람 사원  ©FIM국제선교회

넷째, 무슬림의 이슬람에 대한 열성과 그들의 실천적인 신앙이다. 무슬림들은 이슬람의 종교적 규율이 현대 상황에 맞느냐 맞지 않느냐를 따지지 않고 그 계율들을 적극적으로 따르고 있는데, 이러한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신앙 자세가 유럽인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가고 있다.

다섯째, 유럽인의 탈교회화와 새로운 신앙의 추구이다. 독일의 경우에는 세금제도 가운데 ‘종교세’가 있어서 기독교인들은 월급에서 자동적으로 일정금액을 공제하게 되어 있다. 이러한 제도에 대한 불만은 그들이 교회를 떠나도록 만들었다. 영국의 경우에는 1만 2,000개의 교회가 있다. 지금 매주 네 개의 교회가 문을 닫고 있다.

영국교회는 대부분 교단에서 목사들 월급을 주고 있기 때문에 교회를 유지할 수 없으면 다른 교회를 유지하기 위해 교단이 교회를 팔게 된다. 교회는 조금이라도 돈을 더 주는 사람에게 팔게 되고, 이슬람에서는 상징적으로 교회를 정복한다는 의미가 있기에 교회를 사들여서 이슬람 사원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이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수백 개의 교회가 이슬람 사원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영국은 지난 30년 동안 5천 개의 교회가 문을 닫았다. 영국교회의 53%가 주일학교를 운영하지 못하고 있고, 86%의 교회에서는 중고등부가 없다. 이슬람 인구가 증가하면서 교회가 이슬람 사원으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이다.

◈유해석 목사는 총신대학교와 영국 웨일즈대학교 신학부에서 공부했으며 GMS 소속 선교사로 이집트에서 사역하였다. 현재는 FIM 국제대표로서 영국과 한국을 오가며 사역하며, 학기 중에 칼빈대학교신학대학원에서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는 ‘우리 곁에 다가 온 이슬람’ 등 다수가 있다.

출처: 기독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